인생은 소풍/분홍샌들

꽃을 사랑하고 소소한 일상에 감사하며 늘 여행을 꿈꿉니다!!!



  • today
  • 12
  • total
  • 58912
  • 답글
  • 394
  • 스크랩
  • 73

블로그 구독하기



나이아가라 강변 마을 영스타운설레는 여...


가장 마음에 들었던 집.


 

7월 23일, 이 날은 여행 일정 중 가장 바쁜 날이 아니었나 싶다.
오전에는 나이아가라폴스 헬기투어를 한 후에는 나이아가라 강에서 제트보트를 타기로 되어 있었다.

나이아가라 강은 오대호 가운데 하나인 이리호에서 온타리오 호까지 약 56km를 흐르며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의 일부이면서 미국의 뉴욕 주와 캐나다의 온타리오 주를 나누고 있다.

나와 남편은 제트보트는 타지 않기로 해서 일행이 제트보트를 타는 동안 주변 마을을 걷기로 하고 강변에서 계단을 따라 올라 마을로 향했다.

 

이 마을은 뉴욕州에 속해 있는 영스타운 Youngstown이었는데 통행하는 차량도 적었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도 별로 없어 한적한 시골처럼 보였다.

 


제트보트를 이곳에서 타서 나이아가라폭포까지 간다.

 




 

 

조금 걸었더니 아이들을 데리고 나온 몇 가족들이 어울리고 있는 포크너 공원(Falkner Park)에 다다랐다.
제법 큰 나무들과 잔디밭, 그리고 놀이기구와 꽃으로 소박하게 가꾸어져 있었다.

얼마 전에 포스팅했던 자주루드베키아를 발견하고는 이곳 원주민들이 만병통치약으로 쓸 만큼 흔한 꽃이었구나 싶었다.

벤치에도 앉아 쉬기도 하고, 그네가 보여서 그네를 탔다.
얼마 만에 타는 그네인지...

 


잠시 어린이가 된 남자.







 

공원을 나와 거리를 걷는데 아기자기 예쁜 집들과 깔끔한 교회 건물이 보였다.
웃옷을 벗은 채 혼자 톱질을 해가며 집을 짓고 있는 어떤 남자가 있었는데 대단하다 싶었다.
나이아가라 강이 내려다보이는 이곳에 아담한 예쁜 집 하나 짓고 살아도 참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

걷다 보니 제트보트가 끝날 시간이 된 것 같아 강변으로 이어진 계단을 따라 다시 내려갔다.

제트보트를 타고 나이아가라폭포를 느끼는 것도 좋겠지만 외국의 낯선 마을을 이렇게 여유를 부리며 걸어보는 것도 꽤 괜찮았던 것 같다.

 










마을과 강변을 잇는 가파른 계단을 내려가며 잠시 서서 본 풍경.

강 건너 멀리 보이는 땅은 캐나다이며 나이아가라온더레이크라는 도시이다.



주제 : 여가/생활/IT > 여행

▲top

‘설레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