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소풍/분홍샌들

꽃을 사랑하고 소소한 일상에 감사하며 늘 여행을 꿈꿉니다!!!



  • today
  • 27
  • total
  • 60474
  • 답글
  • 397
  • 스크랩
  • 73

블로그 구독하기



브릭스달 빙하 / Norway설레는 여...



 

문화센터 2 곳 중 한 곳은 종강을 했고, 한 곳은 7월 말까지 휴가 기간이다.
학교 다닐 때 방학을 한 것처럼 너무 좋다.
그리고 갑자기 주어진 여유 시간이 말할 수 없이 행복하다.
늘 집에서 쉬고 있었다면 맛볼 수 없는 행복감이다.

 

그래서 오늘처럼 더운 날엔 시원한 게 뭐 없을까 생각하다가 10년 전, 북유럽 여행을 하면서 보았던 빙하를 떠올렸다.

캔디 항아리 속의 사탕을 하나씩 빼먹 듯 오늘은 북유럽 여행 사진들을 꺼내 본다.

몇 만년 전부터 내린 눈이 쌓이고 굳어 만들어진 브릭스달빙하를 보러 버스로 이동했다.
이동하는 내내 창밖으로는 수려한 풍경이 지나간다.

맑은 시내와 드문드문 보이는 아담하고 예쁜 농가, 폭포와 절벽...... 그리고 푸른 들.... 산...

 

브릭스달빙하는 해발 1450m의 요스테달 빙하 국립공원 안에 있었는데 개인 소유라 한다.
그 빙하를 보기 위해서는 빙하까지 운행하는 지프를 15분 정도 타고, 다시 그 시간만큼 걸어야 했다.

예전에는 지프가 하는 일을 말이 대신했다고 하는데, 말의 배설물이 관광객에게 쏟아지는 일이 생기기도 하고, 결정적으로는 영국 관광객이 말에서 떨어져 사망하는 사고가 생겨 지금은 지프가 대신하고 있다.

관광객은 여기에도 붐비는데 지프에 올라타니 어린아이처럼 마구 설렌다.
길 양쪽으로 보이는 산과 초목이 만드는 풍경은 우리나라와 별반 다르지 않다.

 

지프에서 내려 빙하까지 걷자니 경사가 급한 편이라 여의치가 않지만 가끔씩 보이는 꽃들과 작은 계곡을 흐르는 물소리가 위안이 된다.
세차게 부는 바람만 조금 수그러든다면 더 좋을텐데...

 

드디어 푸른빛을 띠는 브릭스달 빙하를 보는 순간이 왔다.
감동이 인다.

나 어찌 여기까지 와 빙하를 보고 있단 말인가!
울컥... 감동에 가슴이 뜨거워진다.
빙하 녹은 물에 손도 담가보고 작은 물병에 그 물을 담았다.

가이드 얘기로는 이 나라에서는 빙하에서 녹아 나온 물을 간단한 정수 과정을 거쳐 물병에 담아 외국에 판다고 하니 참 쉽게 돈을 벌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천혜의 자원을 갖고 있는 노르웨이는 해양 강대국이면서 유전으로 인해 부유한 나라가 되었고, 아프리카의 빈민을 구제하기 위한 기금도 많이 내고 있지만 국민들은 여전히 검소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하니 우리도 본받을 점이라 여겨진다.

 


빙하를 보기 위해 버스로 이동하며 만난 차창밖 풍경들.

 

 

지프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과 지프를 탄 우리팀.

 

 
이렇게 빙하까지 걸어가는 사람들도 많다.

 

지프에서 내려 15분 정도 걸어야 빙하를 만날 수 있다.



걷던 중에 만난 풍경들.


드디어 마주한 브릭스달 빙하.
가까이서 본 브리스달빙하의 색깔은 부분적으로 흰색이거나 연한 파란색이었는데 파란 이유는 빙하에 서식하는 박테리아가 파란색만 흡수하지 않고 반사시키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런 이유로 노르웨이에서는 식품도 파란 색소가 들어있는 것은 먹지 못하도록 보건사회부에서 정해놓았다고 한다.






빙하가 녹은 물이 강물이 되어 흐르고 이 강으로 폭포의 물도 떨어져 합쳐진다.


 







주제 : 여가/생활/IT > 여행

▲top

‘설레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