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ly님의 집.

부제목이 없습니다.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33
  • total
  • 1371903
  • 답글
  • 9370
  • 스크랩
  • 279

블로그 구독하기



멍게 비빔밥 !!낙서판

지난 토요일의 아점 시간 !!

 

느지막이 일어나... 또.. 뭣을 어떻게..

나가서 먹나.. 집에서 먹나.. 고민을.. 와이프와 같이 시작하려 하는데...

와이프 말이.. 동네 언니들과 점심 약속이 있어.. 자기는 나가야 하니...

나 혼자.. 집에서 먹으란다.  ㅠㅠ

 

꺼이.. 꺼이..

약간의 배신감이 들지만.. 어쩔 수 없다.  ㅠㅠ

 

뭐가 좋겠냐고 묻는데...

금요일 저녁에.. 거시기를 든든하게 먹어서 그런지..  ( ☞ 초복.. 거시기 전골 !! )

배도 안 고프고... 게다가.. 혼자 먹어야 한다니.. 식욕도 없다. ㅠㅠ

 

별로.. 입맛과.. 식욕이 없다고 하니..

그러면.. 저번에.. 냉동실에 쟁여둔... 멍게가 있는데... ( ☞ 해삼과 멍게 !! )

"멍게 비빔밥"이 어떻겠냐고 묻는다. 

 

예전에도 집에서 먹었던 멍게 비빔밥 !!  ( ☞ 주말 아점 - 멍게 비빔밥 !!,   ☞ 멍게 비빔밥 - 부처님 오신 날!! )

식욕이 없을 때.. 그 멍게 비빔밥이.. 의외로.. 입맛을 돋운다.

 

좋다고 했더니...

와이프가.. 만들어 주었다. ㅋㅋ 


 

 

 

요놈이... 멍게 비빔밥 !!

특별한 레서피는 없는 것 같고.. 멍게만 있다면.. 그냥 집에 있는 재료로 대충 만들면 되는 것 같다. ㅋㅋ

 

 

 

와이프가 나름대로 만든.. 간장 베이스의 양념장을 넣고.. 대충 비볐다. ㅋㅋ

 

 

 

먹어보니... 제법.. 괜찮았다. ^^

 

다 먹고 나니... 요즘 와이프가 심취해있는... 단골 콩국수 집에서 사 온.. "콩물"을 내왔다.  ( ☞ 또, 콩국수 !! 

고소한 맛이 더 나게.. 소금을 살짝 뿌렸다며... 건강에 좋으니.. 아무 소리 말고.. 다 먹으란다.  ㅋㅋ



 

나름대로 맛있게 잘 먹고...

나는 밀린 일 하러 출근 준비하고... 와이프는 동네 언니들 모임에 나간다며 준비를 한다.

 

 

참.. 와이프가 최근 둘째 아들 소식을 전하며 말하는데..

막바지 사업준비에 박차를 가하고있는 둘째 아들이.. 정말로.. 마지막이라며.. 돈을 좀 부쳐달라기에...

월급/생활비 통장에 있던 여윳돈을 .. 톡톡 털어 다 부쳤기에..

자기는.. 이제.. 여윳돈이 별로 없단다.  ㅠㅠ

 

에효~~

대학교 졸업한 지가.. 벌써.. 어언.. 일 년인데... ( ☞ 미국 방문 (2) - 졸업식 !! )

아직도 돈을 부쳐달라니... ㅠㅠ

 

그 짜슥은.. 정말로.. 독립을 언제나.. 하나 !! ㅠㅠ

정말로 마지막일까 ??  @@

정말로 마지막이라면... 정말 좋을 텐데 !! ^^

"정말로 마지막" --> "진짜 정말로 마지막" --> "진짜 진짜 정말로 마지막"으로 진화되는 것은 아닐지... ㅋㅋㅋ

 

 

아무튼.. 와이프는.. 동네 언니들 모임에 참석하러..

나는 밀린 일 하러.. 함께.. 집을 나섰다. 

 

언뜻 들은 말이.. 동네 언니들과의 오늘 점심은.. 낙지집이라는 것 같다. ^^

본인이 사는 날이란다. ^^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

‘낙서판’ 카테고리의 다른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