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님의 집.

좋은글을 공유합니다^^;;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1
  • total
  • 133990
  • 답글
  • 303
  • 스크랩
  • 156

블로그 구독하기



[따뜻한 하루] 따뜻한 마음 따뜻한 하...

따뜻한 마음



저에게는 잊지 못할 회사가 있습니다.
바로 첫 직장이었는데 그 직장에서 5년을
열심히 다녔습니다.

비록 급여는 적었지만 제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던 직장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머니에게 병이 생겼습니다.
평생 가족들을 위해 자신을 혹사하던
어머니에게 한계가 온 것입니다.
입원하고 다양한 치료를 받으셔야 하는데
당시에 우리 집 형편으로는 매달 들어가는
병원비를 감당하기가 힘이 들었습니다.

다니던 회사도 사정이 어려웠던 상황인지라
할 수 없이 급여를 더 많이 주는 회사로
옮기기로 했습니다.

5년간이나 함께 일했던 직장동료들은
저의 사정을 알지만 그만둔다고 하자 다들
서운해했습니다.

제 급한 사정에 인수인계도 제대로 못 했는데
마지막 날에는 제 짐만 허겁지겁 정리해서
도망치듯 사무실을 나섰습니다.

그런데 밖에 사장님과 저희 부서 과장님이
함께 서 계셨는데 사장님이 저에게
쪽지와 봉투를 주셨습니다.

"월급을 많이 주지 못해서 미안하네.
부디 어머니께서 쾌차하시길 빌고 힘내게.
이거 적지만 나하고 회사 사람들이
조금씩 모은 거야.'

봉투를 받기도 전에 울컥하며 눈물이 나왔습니다.
고개를 들어 사무실 창문을 바라보니
몇몇 직원들이 저에게 손을
흔들어주고 있었습니다.

어느덧 30년도 지나 저도 작게나마
공장을 운영하면서 그때의 고마움과 감사함으로
저희 직원들을 대하고 있습니다.





이심전심(以心傳心)

가진 것이 없고, 가난으로 삶이 힘들어도,
말하지 않아도 알아주고
설명하지 않아도 이해해 주는 동료가 있다면
당신은 세상 누구보다 부유하고
행복한 사람입니다.


# 오늘의 명언
마음은 팔 수도 살 수도 없지만
줄 수 있는 보물이다.
- 플로베르 -







주제 : 개인 > 사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