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님의 집.

좋은글을 공유합니다^^;;



내가 즐겨찾는 이웃(0)

  • 이웃이 없습니다.
  • today
  • 23
  • total
  • 56438
  • 답글
  • 163
  • 스크랩
  • 152

블로그 구독하기



[따뜻한 하루] 청렴한 생활 따뜻한 하...

청렴한 생활



조선 중기의 학자였던 이지함이 선조 때 포천 현감으로 부임했습니다.
그런데 그의 행색은 매우 초라했습니다.
옷은 삼베옷에다가 짚신을 신고, 다 헤어진 갓을 쓰고 있었습니다.
고을 관리들은 새로 부임하는 현감인지라
정성을 다하여 진미를 갖추고 저녁상을 올렸는데
현감은 한참을 살피더니 젓가락도 대지 않았습니다.

관아의 아전들은 아마도 상이 시원치 않아 그런가 보다 하고
부랴부랴 더 좋은 음식을 마련하고는 두 번째 상을 올렸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거들떠보지도 않고 상을 물리며 말했습니다.
"먹을 게 없구나."

당황한 아전들은 두려워 떨며 뜰에 엎드려 죄를 청하였습니다.
"고을에 특산품이 없어 밥상에 별미가 없습니다."

이때 이지함은 온화한 얼굴로 웃음을 지으며 대답했습니다.
"나라 백성들은 생계가 곤궁한데, 그런 좋은 음식을 먹는다는 게
그저 두려운 생각이 들어 상을 물린 것뿐이요.
우리가 넉넉하게 살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아시오?
그건 분수에 맞지 않게 사치하기 때문이오."

그리고는 아전에게 보리밥과 시래깃국을 가져오게 하여
부임 첫날 식사를 마쳤습니다.



청렴의 길과 부패의 길.
어느 길을 걷느냐에 따라 흥망은 갈릴 수 있습니다.
'청렴 의식'은 부정과 부패를 막을 수 있는 가장 쉬운 자물쇠입니다.
건강한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청렴은 백성을 이끄는 자의 본질적 임무요,
모든 선행의 원천이요, 모든 덕행의 근본이다.
– 다산 정약용 –




주제 : 시사/교육 > 시사/이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