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제가 아닌 축제같은 인생을 위하여

[2017]속도를 줄이는 것



플래너 단기장기

  • today
  • 71
  • total
  • 310231
  • 답글
  • 8408
  • 스크랩
  • 142

블로그 구독하기



[20170619]출퇴근시간작은 철학...

20161024 출근시작일

20161021 오전10시 면접날

사장님은 출근시간을 흔쾌히 8시30분에서 9시로 결정을 해주셨고

그에 5시인 퇴근시간을 5시30분으로 하자고 하시면서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두달여동안 월수금만 5시 30분이던 퇴근시간이 사장님 기분 좋은 날에

5시로 조정이 되었었지요..

그리고 오늘 다시 원점의 시간으로 돌아갔습니다.

같이 일하는 언니도 작은 아들이 초4라 아침에 8시30분 출근시간을 맞추려면 아이가 등교하기전에

나오는거라 출근시간을 조정해 하고자 사장님께 말씀을 드리니

8시30분 출근 시간은 안 된다고 하시며

저를 불러 월,수,금 5시 30분 퇴근시간으로 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처음부터 안 맞는 조건이였던것 같습니다. 무리해서 근무하는게 아니였던 것 같습니다.

이제 1년이 4개월정도 남았습니다.

그동안만 귀닫고, 입닫고, 눈닫고 버텨볼려고 합니다.

틈만 나면 제가 무슨 동네북도 아니고 온갖 잡일 다하며 웃으며 눈물 닦아가며 버티고 있는데

얼마전에는  제 전임은 인터넷에 무료로 회사를 홍보해서 영업도 1건 했는데

저보고 뭘하고 있냐고 하시더군요.

정말 출퇴근 시간하나 흔쾌하게 약속도 못 지키면서

기분좋게 직원이 일할 수 있게 해주시는 것도 아니고

늘 어떤 감시속에 있는 이 구속의 직장이 정말 싫습니다.





주제 : 개인 > 일기/일상

▲top